幸州奇氏大宗中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행주기씨유허비문(幸州奇氏遺墟碑文)

우리 겨레 가운데에 가장 일찍이 성씨(姓氏)를 지니고 온 것은 실(實)로 기(奇) 한(韓) 선우(鮮于)의 삼씨(三氏)이다. 기씨(奇氏)는 한씨(韓氏) 선우씨(鮮于氏)와 더불어 한왕(韓王) 준(準)의 후예(後裔)이니 옛적 후조선(後朝鮮)의 말왕(末王)인 준(準)이 한(韓)땅으로 내려와 한왕(韓王)이 되매 그 자손(子孫)의 일파(一派)가 한(韓)을 성(姓)으로 삼았다는 기사(記事)가 위지(魏誌)에도 보인다.
다시 기씨세보(奇氏世譜)에 의(依)하면 마한말(馬韓末)에 준왕(準王)의 후손(後孫)으로 우성(友誠) 우량(友諒) 우평(友平)의 삼인(三人)이 있었는데 우성(友誠)의 자손(子孫)은 행주(幸州)에 정착(定着)하여 살면서 그곳의 지명(地名)을 따라 덕양(德陽) 즉(即) 행주(幸州) 기씨(奇氏)가 되고 우량(友諒)의 후손(後孫)은 상당(上黨) 한씨(韓氏)가 되고 우평(友平)의 후예(後裔)는 북원(北原) 선우씨(鮮于氏)가 되었다고 한다.
그 뒤에도 기씨(奇氏)는 오랫동안 행주(幸州)에 세거(世居)하였으니 고려(高麗) 인종(仁宗) 때의 문하평장사(門下平章事) 기순우(奇純祐)와 그의 손(孫)인 시중(侍中) 강정공(康靖公) 윤숙(允肅)과 윤숙(允肅)의 증손(曾孫)이며 기황후(奇皇后)의 부(父)인 자오(子敖)는 모두 행주(幸州)사람이며 조선조(朝鮮朝)에 들어서도 복재(服齋) 준(遵)의 출생지(出生地)가 또한 행주(幸州)라고 전(傳)한다.
이같이 행주(幸州)는 기씨(奇氏)의 발상지(發祥地)이며 오랫동안 세거지(世居地)이므로 기씨(奇氏)는 이 행주(幸州)를 본관(本貫)으로 삼아온 것이 어니와 려선(麗鮮) 양조(兩朝)에서도 기씨(奇氏)로서 공훈(功勳)이 많은 분을 덕성(德城) 덕산(德山) 덕평(德平) 덕양(德陽) 고흥(高興) 덕원(德原) 개백(皆伯) 덕창(德昌) 행원(幸原) 덕풍(德豊) 등(等) 행주(幸州)에 관련(關聯)된 지명(地名)을 취(取)하여 부원군(府院君) 또는 군(君)을 봉(封)하였으며 준(遵)의 일호(一號)인 덕양(德陽)과 대승(大升)의 호(號)인 고봉(高峯)도 모두 행주(幸州)의 구호(舊號)에 연유(緣由)를 둔 것이다. 그리고 지금까지도 전칭(傳稱)되여오는 이곳의 기가(奇家)바위(기자암;奇子岩) 기가(奇家)우물(기감천;奇甘泉)도 그것이 옛 기씨일족(奇氏一族)의 사적지(史蹟地)임을 말하여 주고 있다.
특(特)히 고려조(高麗朝)에는 순우(純祐) 수전(守全) 탁성(卓誠) 윤위(允偉) 윤숙(允肅) 필선(弼善) 홍수(洪壽) 존정(存靖) 인보(仁甫) 자오(子敖) 등(等) 많은 인물이 나와 장상(將相)의 지위(地位)를 누렸는데 탁성(卓誠)은 부원수(副元帥)로서 조위총(趙位寵)의 난(亂)을 평정(平定)하여 그 공훈(功勳)으로 수태사문하시중(守太師門下侍中)의 직(職)에 추증(追贈)되고 각상(閣上)에 도형(圖形)된 것이 고려사(高麗史) 본전(本傳)에 보이며 기외(其外)에도 많은 인물(人物)의 사적(史蹟)이 소상(昭詳)히 보여주고 있거니와 자오(子敖)의 여(女)는 원(元) 순제(順帝)의 황후(皇后)로 황태자(皇太子) 아이유시리다(愛猷識理達臘) 즉(即) 뒷날 북원(北元)의 소종(昭宗)을 낳아 한때 권위(權威)를 대륙(大陸)에 떨쳤고 또 그의 자손(子孫)이 몽골(蒙古) 지방(地方)에서 기리 원실(元室)의 종통(宗統)을 이어 나갔다.
자오(子敖)는 기황후(奇皇后)로 인(因)하여 영안왕(榮安王)에 수봉(授封)되었다가 다시 경왕(敬王)으로 개봉(改封)되고 또 자오(子敖)의 부조(父祖) 양대(兩代)도 왕(王)으로 추봉(追封)되는 등 기문(奇門)의 권세(權勢)는 국왕(國王)을 위압(威壓)하리만큼 되었던바 당시(當時) 대륙(大陸)에는 한족(漢族)의 봉기(蜂起)로 인(因)하여 원(元)의 세력(勢力)이 점점 기울어지고 명(明)나라가 신흥강대(新興强大)하여 정세(情勢)가 크게 변(變)하였으며 이에 고려(高麗)에서도 국권완정(國權完整)의 움직임이 일어남에 원(元)의 황실(皇室)과 인척(姻戚) 관계(關係)로 있던 기씨일파(奇氏一派)는 역사적(歷史的) 조류(潮流) 앞에 화(禍)를 입게 되었었다.
이러한 사태(事態)는 행주(幸州) 기씨(奇氏)로 하여금 일시적(一時的)인 침체기(沈滯期)에 빠지게 하였더니 조선조(朝鮮朝)에 들어와 정무공(貞武公) 현암(眩菴) 건(虔)으로 말미암아 기씨(奇氏)는 다시 중흥(中興)의 기틀을 얻게 되었던 것이다.
공(公)은 세종조(世宗朝)에 효렴(孝廉)으로 탁발(擢拔)되어 사헌부(司憲府) 지평(持平)을 거쳐 판중추원사(判中樞院事)에 이르렀던 바 세조(世祖) 찬위(簒位)에 즈음하여 안맹(眼盲)을 칭탁(稱托)하고 은퇴(隱退)로 고절(高節)을 지켜 이름을 청사(靑史)에 빛내었다. 그 뒤에 정렬공(貞烈公) 찬(襸), 문민공(文愍公) 준(遵), 정견공(貞堅公) 대항(大恒), 문헌공(文憲公) 대승(大升), 금강(錦江) 효간(孝諫), 기은(棄隱) 의헌(義獻), 영상(領相) 자헌(自獻), 송암(松巖) 정익(挺翼), 낙암(樂菴) 정룡(挺龍), 국천(菊泉) 언관(彦觀), 정간공(靖簡公) 언정(彦鼎), 문간공(文簡公) 노사(蘆沙) 정진(正鎭), 춘담(春潭) 동준(東準), 송사(松沙) 우만(宇萬) 등(等) 제현(諸賢)이 뒤를 이어 배출(輩出)하여 도덕학문(道德學問) 절의(節義)로 이름을 떨쳤으며 임진왜란(壬辰倭亂)의 공신(功臣)인 효근(孝謹), 효증(孝曾), 효복(孝福), 종헌(宗獻)과 병자호란(丙子胡亂)의 충신(忠臣)인 협(協) 등(等) 여러 간성(干城)은 군(君)으로 피봉(被封)되였으며 기외(其外)에도 진(進), 대유(大有), 응세(應世), 진설(震說), 정후(挺後)에게도 군(君)으로 추봉(追封)되었고 구한말(舊韓末)의 호남창의영수(湖南唱義領袖) 삼연(參衍)과 오적주육(五賊誅戮)의 의거(義擧)를 일으킨 산도(山度) 등(等) 의사(義士)에게는 건국공로훈장(建國功勞勳章)이 추증(追贈)되었다.
이같이 행주(幸州) 기씨(奇氏)는 삼한(三韓) 명족(名族)으로서 기리 성망(聲望)을 세상(世上)에 빛내였던 것이니 대저 근원이 깊어야 흐름이 길고 줄기가 굵어야 지엽(枝葉)이 무성(茂盛)한 모습은 여기에서도 찾아볼 수가 있는 바이다.
아아! 행주산성(幸州山城)은 동북(東北)으로 북한산(北漢山)을 바라보고 앞으로 한강(漢江)을 굽어보며 평야(平野)로 둘러있는 천부(天府)의 땅으로서 제제(濟濟)의 인걸(人傑)이 이곳에서 배출(輩出)한 것은 또한 지령(地靈)이 상응(相應)한 바라 할 것이며 임란(壬亂)에 권율(權慄) 장군(將軍)이 이곳에서 기적적(奇蹟的) 대첩(大捷)을 거둔 것도 우연(偶然)한 일이 아니라 할 것이다.
이 기씨(奇氏)의 유허(遺墟)는 권장군(權將軍)의 대첩비(大捷碑)와 더불어 기리 행주(幸州)의 역사(歷史)를 빛내주고 있는 것이다.

서기(西紀) 1966년 병오(丙午) 5월

문학박사(文學博士) 김상기(金庠基) 근찬(謹撰)
김충현(金忠顯) 근서(謹書)
행주기씨대종중(幸州奇氏大宗中) 건립(建立)

그누보드5
우편번호 10293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덕양대로 1445-46 (성사동, 행주기씨대종중) 사업자 등록번호 : 128-82-7935 (TEL) 031-962-6875
사이트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1 - 2017 행주기씨대종중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